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막농성 돌입 정동영 “선거제 개혁 위해 단호한 정치행동”
등록날짜 [ 2018년12월03일 12시00분 ]
 
【팩트TV】민주평화당이 3일 연동형비례대표제를 도입을 요구하는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올해 안에 반드시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기 위해 단호한 정치행동을 해나갈 것”이라며 “정의롭지 못한 선거제도를 유지하려는 거대 양당의 기득권과 꼼수가 시대정신을 결코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의 제일 목표는 정당득표율에 비례해 민심그대로 의석을 나누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총선 투표의 52%가 사표다. 절반 이상의 유권자가 자신이 찍은 사람을 국회로 보내지 못하고 ‘내 표 어디 갔소?’를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면 지난 지방선거 결과가 보여주듯 50%의 지지를 받은 정당은 의석 90%를 차지하고 있다”며 “30%의 지지를 받은 정당은 30% 의석을, 10% 지지를 받은 정당은 10%의 의석을 갖는 정상적인 민주주의로 가야 한다”면서 “사표를 최소화하고 1인 1표 평등한 투표의 원칙을 살리는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 개혁을 두고 거대 양당과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됐다”면서 “이 싸움은 기득권 대 개혁의 싸움, 당리당략 대 민심의 싸움”이라며 “당연히 개혁과 민심이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987년 직선제 개헌을 통해 대통령 뽑는 방식을 바꿔서 우리의 민주주의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며 “30년 전 자유로운 직접선거를 쟁취해 대한민국을 바꾸었듯이 이제 공정한 선거제도를 만들어 다시 한번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사회는 정치적 약자가 너무 많다”면서 “정당 득표율에 상관없이 지역구 당선자가 많은 거대 정당이 의석을 독식하기 때문”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소수자에게 힘을, 모든 주권자에게 정치적 기회를 여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동의하는 야3당과 함께, 그리고 시민사회와 공동행동하며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며 “민심그대로만 보고 뚜벅뚜벅 가겠다. 민주평화당이 있어 공정한 선거제도 개혁을 가능했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박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준표, 또 '귤상자' 의혹 "北 정상회담 공짜로 한 적 없다" (2018-12-03 15:00:59)
박용진 "한국당 ‘유치원3법’ 여러 곳에 상식 벗어난 모순" (2018-11-30 16:1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