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태경 “손 출마? 오늘도 신호 왔다갔다…안심(安心)·유심(劉心) 나에게 있다"
등록날짜 [ 2018년08월07일 11시42분 ]
 
【팩트TV】바른미래당 당권 도전을 선언한 하태경 의원이 7일 “자칭 안심팔이가 있는데 안심(安心)과 유심(劉心)은 나에게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친안계 이태규 사무총장과 일부 원외 위원장이 손학규 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출마에 힘을 실으면서 안심(安心 안철수 전 대표의 의중)을 둘러싼 당내 논쟁이 격화되는 상황과 관련 “안심, 유심뿐만 아니라 당심이 저한테 있다”며 “당 지지율을 높이는 게 중요한데 파격적으로 변한다는 기대감을 주지 않으면 국민이 우리 당을 안 쳐다볼 것”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손 전 위원장의 출마 여부에 대해 “지난 보궐선거 대도 나오냐 안 나오냐 했다가 며칠 전에 나오려고 했지 않았느냐”면서 “오늘까지는 신호가 왔다 갔다 한다”며 아직은 확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 손 전 위원장과 자신이 소수점 이하의 박빙을 달리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사실 손 전 위원장이 나오면 확실히 흥행이 되고 재미있는 싸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평화당 신임 당대표로 정동영 의원을 선출된 것에는 “호남 지역당에서 정의당과 경쟁하는 뉴레프트 정당으로 노선을 잘 잡은 것 같다”면서도 “뉴레프트의 콘텐츠가 뭔가? 솔직히 궁금하다. 좀 공허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실망한 것 중 하나가 김성태 원내대표의 성정체성 혼란 발언을 치켜세워준 것”이라면서 “한국당이 워낙 엉망이기 때문에 더 세게 나가야 한다. 원내대표 군기를 못 잡음으로써 저 양반이 한국당을 장악 못 할 것이라는 이미지를 강하게 준 것 같다”고 해석했다.
 
아울러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삼파전으로 치러지는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해선 “이해찬 후보가 되면 기가 너무 세서 청와대와 껄끄러울 것 같고, 김진표 후보는 2주 동안 이재명 리스크가 커질수록 유래한 상황이며 송영길 후보는 좀 달갑지 않다”고 평가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지원 "정부여당, 누진제 완화는 잘한 일…혹서기 대책도 마련해달라" (2018-08-07 12:04:56)
평화당, 신임 당대변인에 '미래당' 박주현 임명 (2018-08-06 15:3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