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래당 여성의원들 "이재명, 고소 운운 파렴치의 극치…후보사퇴하라"
등록날짜 [ 2018년06월11일 15시12분 ]
 
【팩트TV】바른미래당 여성 의원들이 11일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언주·이혜훈·최도자 의원 및 전국여성위원회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김부선 씨에 대한 거짓말과 협박을 멈추고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한 뒤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성 의원들은 “어제 영화배우 김부선 씨가 방송 출연이라는 어려운 용기를 내 이재명 후보의 실체를 국민께 밝혔다”며 “김 씨에 따르면 이 후보의 실체는 패륜 막말을 일삼고 자신과 연인관계였던 여성을 속이는가 하면 급기야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협박한 불륜남”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 후보는 이 시간까지 뻔뻔하게 사실을 숨기고 부인하면서 고소 운운하고 있다”며 “정말 입에 올리기도 부끄러운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도덕성”이라고 강조하면서 “지방선거 과정에서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이재명 후보의 실상을 보면  이 후보는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여성 의원들은 또 이 후보에게 맹공을 퍼붓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돼지흥분제를 이용한 강간모의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는 홍 대표와, 홍 대표를 대선후보로 내세운 정당은 이런 비난을 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아무리 미사여구로 국민을 속여도 박근혜 등 국정농단세력과 한 몸으로 청산대상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쓸데없는 것 가지고 말들이 많다. 도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는 식의 오만에서 벗어나 부도덕한 후보에 대한 공천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급해진 홍준표 “부산이 다시 한번 믿어주시면…” 읍소 (2018-06-12 11:47:37)
홍준표 “220만 지지층 사전투표…결과로 민심-여론조사 괴리 보여주겠다” (2018-06-11 13:5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