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미 "한국당, 의원사직서 처리 거부…洪 '경남지사 꼼수사퇴' 2탄이냐"
등록날짜 [ 2018년05월14일 11시05분 ]
 
【팩트TV】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의 의원직 사퇴서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거부와 관련 “지난 대선 홍준표 후보의 경남도지사 꼼수사퇴의 2탄”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상무위원회를 열고 “한국당이 내년까지 국회 의석비율을 유리하게 유지하고 자당 비리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를 막기 위해 국회 본회의 개의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는 당리당략을위해 국민의 참정권마저 부정하는 최악의 ‘국회갑질’이고, 바른미래당이 이 갑질에 동참하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면서 “만약 이번에도 보조를 맞춘다면 사실상 (한국당과) 합당상태로 봐야 무방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의원직 사퇴서 처리는 정치상황과 무관한 민주주의의 문제”라면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주저 없어 본회의를 열어 의원 사직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오늘 2시 국회 본회의는 반드시 열려야 하고 이는 국민의 헌법상 기본권을 지키는 국회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 사직서 처리는 해당 지역 주민들이 자신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없이 1년을 지내는 일을 막는 것”이라면서 “그러려면 반드시 오늘까지 의원사직서를 처리해야 한다”면서 “여기에 어떻게 다른 논리가 개입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아울러 “여야가 정부의 청년일자리 추경안, 자유한국당 홍문표·염동렬 의원 체포동의안 등 많은 사안을 놓고 협의를 해왔으며, 드루킹 특검을 놓고 마지막까지 타협이 되지 않아 아직 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그러나 오늘 의원사직서 안건을 처리한 후 다른 의제는 국회 협상을 통해 미루면 되는 것 아니냐”며 “한국당과 미래당은 국민의 권리를 짓밟는 위헌적 행위로 국회의 권위를 바닥으로 떨어뜨리지 말라”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영표 "野, 의원사직서 먼저 처리하고 국회정상화 협상하자" (2018-05-14 12:14:14)
이종걸 "미래당, 문대통령도 특검 대상? 어처구니가 없네…" (2018-05-11 17:1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