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문] 문대통령 “취임 1년, 과분한 사랑 받으며 쉼없이 달려왔다”
등록날짜 [ 2018년05월10일 15시39분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 1년을 되돌아보면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고 취임 1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취임 1주년 소회 글을 통해 “지난 1년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면서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다.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1년에 대해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이고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이었다”며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었다”면서 “무엇보다 국민들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다”고 회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라면서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다.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란다”고 희망을 밝혔다.
 
아울러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하다”면서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다”며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문재인 대통령이 SNS를 통해 밝힌 취임 1주년 소회글 전문이다.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
 
다시 5월입니다.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의 1년을 돌아봅니다.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습니다.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국민들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멉니다.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랍니다.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합니다.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입니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도 국민입니다. 단지 저는 국민과 함께하고 있을 뿐입니다.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습니다.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습니다.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1년 전 그날의 초심을 다시 가다듬습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지원 "완전한 비핵화 '문재인 안전운전-김정은 실천-트럼프 결단' 삼박자 맞아야 가능" (2018-05-11 10:52:53)
유성엽 “갑질논란 한진 오너일가, 경영학 원론조차 안 읽어봤나?” (2018-05-10 14:4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