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래당 "文대통령, 김기식 위법하면 사임?그게 대통령 입에서 나올 말이냐"
"김기식 갑질이 적폐…朴정부 '우병우 감싸기' 비판하던 결기 어디로 갔나"
등록날짜 [ 2018년04월13일 15시33분 ]
 
【팩트TV】바른미래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외출장 논란에 대해 ‘객관적 위법 판정이 나오거나 당시 국회의원들의 도덕성 평균 이하로 판단되면 사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게 무슨 망언이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철근 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의 갑질 해외 외유를 당시 국회의원들의 평균 도덕성에 맞춰 따져보겠다는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잘못되고 부적절한 행위가 있으면 처벌하고 책임져야지 갑질의 경중을 논해 형평성을 따진다는 것이 대통령의 입에서 나올 말이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그 어떤 부적절한 갑질도 과거의 관행에 비추어봤을 때 평균적이면 면죄부를 주겠다고 공언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과거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감싸기를 준엄하게 비판하던 결기는 도대체 어디로 갔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시간이 지날수록 정치권이 투명해지고 도덕적으로 엄격해질 수 있도록 책무를 다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적폐가 다른 게 아니다. 과거의 잘못된 관행이 바로 적폐다”라며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이 바로 적폐이며, 문재인 정부가 주창하던 적폐청산의 대상임을 주장했다.
 
아울러 “앞으로 어떤 적폐가 밝혀지더라도 다들 과거의 평균적 관행이었다며 빠져나갈 것이 뻔히 보이지 않느냐”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대통령의 이런 막말에 찍소리 못하고 가만히 있을 것이냐”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당, 문대통령 '김기식, 위법 있으면 사임' 발언에 "국민적 판단 끝난 사안" 일축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당, 문대통령 '김기식, 위법 있으면 사임' 발언에 "국민적 판단 끝난 사안" 일축 (2018-04-13 15:56:18)
정동영 "김정은 어머니 고향 '제주도'가 북미정상회담 최적 장소" (2018-04-13 14:2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