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의당 "김기식 거취 문제 임계점 다달았다"…사싱살 자진사퇴 요구
등록날짜 [ 2018년04월11일 17시00분 ]
 
【팩트TV】정의당은 11일 청와대가 ‘김기식 해임 불가’ 입장을 재확인하자 “이대로 논란이 지속될 경우 제대로 된 개혁을 할 수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이제 김기식 원장의 거취 문제가 유보할 수 있는 임계점에 닿았다고 판단한다”면서 김 원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해졌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금감원장은 뛰어난 공정성과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이며, 지금의 채용비리로 얼룩진 금융업계를 바로잡고 공공성을 회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전임 금감원장이 채용비리에 연루되어 스스로 물러났던 점도 이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내일(12일) 아침 열리는 상무위에서 당의 입장을 정할 것”이라며 김 원장에 대한 사퇴 요구를 당론으로 정하고 청와대와 여당에 이를 요구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청와대가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 출장 논란에 조국 민정수석의 정밀검증 결과 ‘적법’하다는 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눈 높이에서 벗어났다는 공개선언”이라며 “재검증 과정에서 조국 수석을 보증수표처럼 내세운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원장의 해명과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드러난 문제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기엔 여전히 불충분하다”면서 “오히려 추가로 의혹들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결국 자진사퇴가 불가피하지 않겠냐는 입장을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지원, 한국당 '김기식 때리기'에 "안 걸릴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 (2018-04-12 11:09:24)
‘서울’은 실종되고 ‘김기식’만 남은 서울시장 예비후보 설전 (2018-04-11 15:4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