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봉주에 선 그은 김용민 "6년 3개월 전 상황…시간대별 기억 없다"
등록날짜 [ 2018년03월09일 18시05분 ]
 
【팩트TV】정봉주 전 의원이 9일 ‘나꼼수’ 멤버들과 함께 있었다며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저면 부인하고 나선 가운데 나꼼수 멤버 중 한 명인 김용민 시사평론가는 “6년 3개월 전 상황이라 시간대별 기억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미지 - 김용민 시사평론가 페이스북 캡쳐)


김용민 시사평론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강의 중 전화가 폭주해 놀랐다”며 “정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 나꼼수 멤버와 녹음하고 식사했다고 한 부분 때문이 기자들이 실상이 그러한지 묻고 싶었던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이) 대법원에서 징역 1년 형이 확정되고 며칠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 될 때까지 서울의 한 녹음실과 남산 부근 복합공간에서 녹음 및 향후 나꼼수의 진로 등 긴 대화를 나눌 일은 확실하게 떠오른다”면서도 “기록이 없는 상황에서 나머지 구체적인 기억을 복원할 순 없다”고 한발 물러섰다.
 
그는 “기자들에게 도움을 드리는 차원에서 그때 그랬던 것 같다고 더듬어 말할 순 있지만, 사안이 위중해 법적 근거로 활용될 여지가 있고, 약자의 외침으로서 역사를 담은 미투운동에 미칠 유·무형의 영향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당시 상황을 조합하지 않는 게 보다 합리적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전 의원과는 성추행 의혹 제기 이후 접촉한 바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 내고 A씨가 자신으로부터 지난 2011년 12월 23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 카페 룸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에 대해 “당일 해당 호텔 룸에 간 사실도 없고,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따라서 성추행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원석 "민평당과 공동교섭단체…명분으로 '촛불' 거론하지 않았으면" (2018-03-12 11:30:22)
충남 민주당 의원들 "안희정 사태 머리 숙여 사죄…참담하고 죄송스럽다" (2018-03-09 15:4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