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태경, 김진태 '이재용 석방 환영'에 "역적발언. 친박에서 친삼성으로 전향했나"
"형량, 이재용↓ 박근혜↑ 상관관계 무시…일관성 없으니 친박 망했지"
등록날짜 [ 2018년02월06일 10시41분 ]
 
【팩트TV】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6일 친박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2심 집행유예 석방에 대해 ‘아직 이 나라에 희망이 있다. 박통재판도 기대된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낸 것과 관련 “친박에서 친삼성으로 전향한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진태 의원이 친박의 핵심으로서 이재용 판결이 낮을수록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판결이 높아진다는 상관관계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친박이 망한 이유가 일관성이 없어서”라고 꼬집으면서 “역적 발언이다. 박 전 대통령 판결이 올라가기 때문에 (김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 판결을 두둔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항소심 판결 내용에 대해 “기본적으로 사법부 판결을 존중한다”고 운을 뗀 뒤 “그러나 구체적 내용에 있어서는 조금 꼼수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유라 승마지원은) 말값 전체를 준 게 아니니까 이자만 고려해서 집행유예로 나왔다는 것 아니냐”면서 “이건 판사가 법리적으로 전문가니까 따져볼 문제가 있겠지만 국민의 눈높이에선 사실상 사준 것”이라며 사법부가 국민의 법 감정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 부회장을) 겁박한 것은 기본적으로 맞는다고 본다. 하지만 정유라 부분은 자기들의 이익을 염두에 두면서 알았다는 것 아니냐”며 “그런데 청문회에 나와서는 최순실, 정유라를 모른다고 했다는 점에서 화가 난다. (이 부회장은) 박 전 대통령과 관계에선 피해자고, 최순실과 관계에선 이용하려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미 "권성동, 강원랜드 수사외압은 명백한 제척사유…법사위원장 물러나라" (2018-02-06 11:20:04)
홍준표 "이재용 항소심 감형, 사법부 아직 살아있다" (2018-02-05 16:5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