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원식 "예산, 유연하게 타협하겠지만…이미 경계선까지 양보했다"
등록날짜 [ 2017년12월04일 11시12분 ]
 
【팩트TV】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법정 시한을 넘긴 것과 관련 “야당이 새 정부의 핵심공약만 콕 집어 쟁점으로 삼고 반대를 외치고 있다”며 “유연하게 타협하되, 새 정부 국정운영의 본질을 훼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대한 할 수 있는 선에서 양보해왔지만, 원칙을 저버릴 순 없어 내년도 예산안을 기한 내 처리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선진화법 이후 법정시한을 넘긴 최초의 여당 원내대표라는 불명예보다 사람중심의 가치 위에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국민과 약속한 것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미 야당에게 양보할 수 있는 가능한 경계선까지 양보했다”며 더 이상 양보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공무원 충원 규모에 대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야당에게 호소드린다. 생활안전사회 서비스형 현장 공무원 충원은 세월호 참사와 같은 수많은 재난재해를 겪은 우리에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소중한 힘이 될 것”이라고 대승적 차원에서 동의해줄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 “일자리 안정자금 확보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상인들의 피해를 줄이고 제대 연착륙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정책과 예산이 오롯이 국민의 삶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야당이 막지 않더라도 국민이 회초리를 드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아동수당 소득분위 상위 10% 제외, 기초노령연금 지급 시기 연기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느냐”며 “새 정부의 상징성이 너무도 큰 정책이고 어르신과 서민들에게 이 돈이 얼마나 시급하고 절박한지 알기에 생살이 뜯겨져 나가는 것 같지만,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지키기 위해 협상 당사자인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류여해 "영흥도 낚싯배 사고, 세월호 이후 바뀐 게 없다" (2017-12-04 12:23:59)
박원석 "법원, 김관진 석방은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더러운 관행" (2017-12-04 10:5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