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당 "원세훈, 해외공작비 10억 유용 의혹…공직자로서 있을 수 없는 일"
등록날짜 [ 2017년12월01일 16시17분 ]
 
【팩트TV】더불어민주당은 1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의 특별활동비 10억을 해외공작비 명목으로 빼돌려 안전가옥의 인테리어 비용으로 사용한 것과 관련 “원 전 원장이 또 국정원 돈을 개인 돈마냥 쓴 사실이 포착됐다”며 “파도 파도 부정과 비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세훈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을 유용한 것이 해외 송금한 200만 불과 10억의 인테리어 비용 뿐이냐?”고 반문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의 돈과 내 주머니를 구분하지 못한 이런 행태는 청렴과 공사구분이 엄격해야 할 공직자로서는 있을 수 없을 는”이라면서 더구나 “10억을 들여 단장한 공간이 부인의 사적 모임에 활용됐다면 이 또한 범죄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원 전 원장 부부가 공관 직원들에게 갑질을 하고 정예요원에겐 텃밭을 가꾸게 했다는 구설이 다시 떠오른다”며 “계속 나오는 부정과 비리를 보면서 국정원 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제임을 실감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이명박·박근혜 시절 국정원은 국가의 안보가 아닌 정권의 안보를 위해 여론조작과 선거개입, 특수활동비 상납 등 공작정치의 본산으로 전락했다”며 “가장 원칙에 충실해야 할 기관이 바로 서지 않는데 어떻게 국가와 사회가 바르게 돌아가겠느냐”고 꼬집었다.
 
아울러 “국정원은 제기된 의혹에 철저한 수사로 자신을 둘러싼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진정한 국가정보기관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것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사회의 출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지원 “안철수, 측근 이태규 ‘신설 합당’ 발언 직접 수습하라” (2017-12-01 17:50:50)
민주당 "김관진, 사이버사 19대 총선 총력대응 지시…명백한 군 정치개입" (2017-11-30 16: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