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주민 "한국청소년상담원, 국정원 정치댓글 연루 정황 있다"
"낙찰업체 3곳 모두 긴밀한 관계…인력 늘리고 노트북 줬는데 상담사례는 1/4토막"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6시20분 ]
 
【팩트TV】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한국청소년상담원(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 지난 18대 대선 전후 학교폭력 상담을 명목으로 정치댓글 활동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청소년상담원이 2012~2013년 학교폭력 상담과 관련 3개 업체와 계약하고 재택상담원에게 노트북을 지급했다”면서 “그런데 학교폭력 상담 사례가 전 년도의 25% 수준으로 줄었고, 이들이 국정원 관련 사이버활동을 같이 수행했다는 제보와 풍문이 계속 들려온다”며 국가정보원의 정치댓글과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한국청소년상담원과 계약을 한 3개 업체는 이사·감사가 겹치거나, 본점 소재지가 동일한 경우도 나타나며, 같은 날 회사 명칭을 변경하는 등 긴밀한 관계거나 하나의 업체가 아니냐는 의문이 든다”며 “특히 이들 업체는 같은 날 응찰한 횟수가 무려 9번에 달하고 같으 낙찰받은 것도 7번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이미지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SNS 캡처)


그는 "낙찰을 받은 A, B, C 업체 가운데 A업체가 2013년 3월 14일 D라는 명의로 이름을 변경하자 B업체는 같은 날 A업체로 이름을 바꿨으며, A업체의 이사와 감사가 B업체의 대표이사와 감사로 오게 된다"면서 "이같은 정황으로 볼 때 같은 회사가 아닌가 하는 판단이 든다"고 설명했다.
 
또한 "C업체의 경우도 최초 본점 소재지가 A업체와 같았으며, A와 B업체의 감사였던 인물이 사내 이사로 이름을 올렸고, B업체와 도보 5분 거리인 굉장히 근접한 곳에 있다"면서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 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가 2012~2013년 중점적으로 했던 학교폭력대응 사이버폭력 상담사업의 사업주체인 당시 한국청소년상담원이 3개 업체와 계약하고 인력 충원과 노트북 지급 후 재택상담을 지시했으나 정작 2013년 상담사례가 2012년의 1/4 수준으로 떨어진 것을 볼 때 이들이 집에서 노트북을 가지고 뭘 했는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른바 ‘국정원녀’처럼 집에서 "국정원에 관련된 사이버활동을 수행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미 국정감사에서 관련 부처의 자체 조사를 요청했으며 의원실 차원에서도 추가조사를 진행하고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국민께 보고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회찬 “안전이 우선, 수능 연기는 잘한 일” (2017-11-16 11:31:45)
친안 이용호 "홍종학은 역대급 부적격자…보고서 채택 무산 청와대에 책임있다" (2017-11-14 12:1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