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안 이용호 "홍종학은 역대급 부적격자…보고서 채택 무산 청와대에 책임있다"
'호남 민심' 거론에 "적반하장. 호남을 바지저고리로 생각한다는 반증"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2시11분 ]
 
【팩트TV】친안철수계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되자 호남 민심까지 거론하며 비난하자 “국민의당이 청와대 거수기냐”며 “호남 모욕이자 호남을 바지저고리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홍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에 어처구니없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인다”면서 “무산의 책임을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돌리고, 호남민심을 들먹이고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라는 협박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홍종학 후보자를 “언행불일치, 표리부동, 내로남불의 역대급 부적격자”라고 비난한 뒤,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의 책임은 이러한 부적격자를 지명한 청와대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라인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국회 청문회를 이러한 부적격자를 걸러 내라고 하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거수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의 ‘호남민심’ 거론에 대해 “호남이 이런 역대급 부적격자를 찬성할 것이라는 착각이야말로 호남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이번 호남 운운 발언은 민주당이 호남을 바지저고리나 주머니 속 공깃돌로 생각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호남을 아무 데나 갖다 붙이지 말고 최소한의 염치부터 회복하라”며 “정부여당은 역대급 부적격자를 내놓은 것에 대해 먼저 부끄러워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주민 "한국청소년상담원, 국정원 정치댓글 연루 정황 있다" (2017-11-14 16:20:32)
이정미 "친이계 복당으로 자유한국당 적폐 본산임이 분명해졌다" (2017-11-14 11:5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