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회찬 “이승엽·이효리가 간첩이냐?”…MB정권 군 사이버사령부 민간인 사찰 정면 비판
등록날짜 [ 2017년10월12일 10시52분 ]
 
【팩트TV】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이명박 정권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가 프로야구선수 이승엽과 가수 이효리, 문재인 당시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승엽, 이효리에게 간첩혐의가 있는 것도 아니고”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사이버사령부는 우리와 군사적으로 적대적 관계에 있는 세력의 동향을 탐지하는 것이 역할”이라면서 “그러나 거론된 사람들을 보면 정치적 반대 세력에 대응하기 위한 활동을 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승엽 선수는 도저히 납득이 안 가고, 이효리 씨도 아주 가끔 일반 시민들이 할 수 있는 정도 수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간첩혐의가 있는 것도 아닌데 그 정도로 국가기관까지 나서서 사찰해야 하느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건 정말 납득이 가지 않는다. 권력이 잘 못 쓰인 대표적인 사례가 아니냐”면서 “누가 어떻게 지시했는지 다 밝혀내 적절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문재인 정부의 적페청산 활동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국정원 메인서버를 뒤져 MB정권의 문제만 끄집어내 언론에 흘리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에 대해 “오히려 국정원 메인서버에 최소한 MB정권 때의 문제가 들어가 있다는 얘기로 들린다”고 일침을 가했다.
 
노 원내대표는 “다른 문제가 있느냐 없느냐는 둘째 치고 일단 MB 때 문제점이 국정원 메인서버에까지 있다는 게 문제가 아니냐”며 “마치 낚시바늘에 걸린 물고기가 ‘다른 물고기도 있는데 왜 나만 낚느냐’라고 문제 삼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또한, 적폐청산 활동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발에 대해서도 “정치보복의 반대가 발견된 범죄사실을 묻어두라는 얘기는 아니어야 한다”며 “중요한 범죄사실이 드러나는 것은 그 자체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모든 것을 보복으로 규정하고 일체의 것에 대해 정쟁의 쟁점으로 삼는다면 오히려 악순환이 될 수밖에 없다”며 “우리도 문제가 있지만, 너희도 문제가 있지 않느냐라는 대응은 국민에게 설득력이 없다”고 일축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 “군 사이버사령부, 연예인 투표독려 캠페인까지 감시…어이가 없네” (2017-10-12 11:15:07)
정의당 "차떼기·여론조작… 박근혜, 국정교과서 추진 방식도 유신 스타일" (2017-10-11 17:3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