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당 "이동관, 얄팍한 꼼수로 혹세무민 말라"
불법으로 국정원 메인서버 뒤져 언론플레이 주장에 "여론 불리해지자 사실왜곡" 일축
등록날짜 [ 2017년10월11일 14시12분 ]
 
【팩트TV】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국정원 서버를 뒤져 MB정권의 문제만 끄집어내 언론에 흘리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자 “얄팍한 꼼수와 허위 사실로 혹세무민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갈수록 여론이 불리해지자 이를 모면하기 위해 마치 국정원 개혁발전위원들이 직접 서버를 보고 조사하는 것처럼 왜곡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동관 전 수석은 자타가 공인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변인 격으로 통한다는 점에서 그의 발언을 예사롭게 넘길 수 없다”면서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동관 전 수석은 지난 10일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와 인터뷰에서 “(MB정부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할 불법행위가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민간인들까지 참여한 국정원 개혁위가 국가 기밀인 국정원의 메인서버을 뒤져서 MB정권 때의 여러 가지 문제점만 끄집어내 언론에 흘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통령이나 국정원장도 함부로 들여다볼 수 없는 것은 무슨 법적 권능을 가지고 하는 것인지, 이것이야말로 국기문란”이라면서 “드러난 문제에 대해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현 대변인은 “국정원 개혁발전위가 현재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국정원 자료 또한 허가된 범위에 의해 살펴보고 있는 점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나아가 “국정원 감찰실에는 검사 출신 실장과 검사를 파견받아 적폐청산TF에서 활동 중이고, 개혁발전위는 감찰실이 일차적으로 조사한 자료를 제출받아 확인하고 있다”면서 “이 전 수석의 주장은 사실과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위원들 역시 국정원장이 임명한 분들로 비밀취급인가증을 발급받아 제출해준 정보를 자문하에 확인하기 때문에 불법적 활동일 수 없다”면서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로 혹세무민하지 말고 이 전 수석은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오 "문재인 정부 '적폐1호'는 김이수 헌재소장 대행체재" (2017-10-11 14:43:11)
김진태 “朴, 돌아가실 지경…일단 풀어줘라” (2017-10-11 11:1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