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민주당 '대야 강경투쟁'은 목불인견 히스테리"
"박성진·류영진·탁현민 경질 요구는 조언일 뿐, 뒷거래 아니다"
등록날짜 [ 2017년09월13일 11시40분 ]
 
【팩트TV】국민의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에 따른 대야 강경투쟁을 예고하고 나서자 ‘집권여당임을 포기한 히스테리’라고 폄하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당 대표가 의총에서 욕설에 가까운 막말로 야당을 비난하며 ‘협치라는 말은 꺼내지도 말라’고 하고, 여당 의원들은 ‘초강경 대야 투쟁에 의기투합했다니 정말 섬뜩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이수 부결 사태 이후 민주당의 히스테리 행태가 눈 뜨고 못 볼 지경”이라면서 “아예 이참에 집권여당 역할을 포기하고 야당 잡는 투사로 나설 기세”라며 “한심하다 못해 애처롭기까지 하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우원식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경질을 김이수 후보자 인준안 통과 조건으로 내걸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세 명의 인사에 대한 경질 여론은 국민과 야당은 물론 정부여당 내에도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헌재소장 인준 표결을 앞두고 부적격 인사를 바로잡아 국회에 동의를 구하는 계기로 삼으라는 것은 야당 의원이 여당 원내대표에게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조언”이라고 주장했다.
 
양 수석부대변인은 “조언 수준의 발언을 우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마치 무슨 뒷거래라도 되는 것처럼 공개했다”면서 “여당 원내대표의 수준을 보면 문재인 정부의 국회 전략이 왜 이렇게 엉망진창인지 단적으로 알 수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국회가 정부여당 마음대로 굴러가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청와대와 오만한 민주당의 무능 때문”이라면서 “여당은 제발 야당 탓 좀 그만하고 자신들부터 여당 노릇이나 똑바로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 “자유한국당, 한반도에서 핵전쟁 하자는 거냐?” (2017-09-13 15:04:38)
홍준표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은 조폭식 좌파공화국 만들기 음모" (2017-09-13 10:2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