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두언 "MB는 자국 남기는 사람 아니다"…댓글부대 수사 난항 예고
자유한국당 '정치보복' 반발에 "盧 서거 얼마나 한 맺혔겠나. 그런 측면 당연히 있다"
등록날짜 [ 2017년08월11일 10시23분 ]
 
【팩트TV】정두언 전 의원은 11일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사건 수사가 진행되자 ‘선을 지키라. 정권이 백년 가는 줄 아느냐’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과 관련 “힘도 하나도 없는 사람들이 가만히 안 있으면 뭘 어쩌겠냐”면서 “겁에 질려 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국정원장이 정치공작을 하려면 수준이 있는 공작을 해야지 기껏해야 사람들 모아 놓고 댓글이나 달고 앉았고, 남의 나라 국정원 기관에서 보면 얼마나 웃기겠냐”면서 “가관이라고 생각할 것 아니냐. 그런 점에서 창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 전 원장은 별명이 ‘원따로’일 정도로 혼자서 활동하고 혼자서 판단하고 좀 독단적이고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하는 그런 사람”이라면서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보고를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어떻게 보고를 안 했겠느냐”며 이 전 대통령의 댓글부대 운영 인지 가능성을 높게 봤다.
 
그러면서 “댓글사건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선에서 끝났는지 진짜 정권 차원에서 한 건지 수사하지 않겠냐”며 “원 전 원장 입장에서는 앞으로 살아야 하고, 이것까지 밝혀지면 많이 사려되니까 부담스러울 것”이라면서 “어떤 태도를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 양반이 자국을 남기고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며 “부담스러운 일이 있을 때는 본인이 책임 안 지려고 밑에 책임을 전가하려고 많이 한다”면서 “굉장히 신중하고 치밀하고 의심도 많은 사람이라 쉽게 걸려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대강, 자원외교, 방산 쪽도 박근혜 정부 때 뒤질 만큼 뒤져서 지금 와서 캔다고 나올 것 같지는 않다”며 “다만 롯데타워 부분은 청와대 차원에서 경호실장까지 동원해 군에 대한 회유와 설득 등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했기 때문에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국정원 댓글부대 사건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것에는 “지금 여권이나 친노 입장에서는 MB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얼마나 한이 맺혀있겠느냐”며 “정치보복이라는 면도 당연히 있다”고 주장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정배 "안철수, 명분도 없고 당대표 가능성도 없다" (2017-08-11 10:52:56)
MBC 블랙리스트 파문…민주당 "검찰 신속히 수사하라" (2017-08-10 16: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