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문정인 발언 매우 위험하고 충격적"
한미정상회담 동행 거부…"흐뭇하게 웃고 있을 김정은 떠올려보라"
등록날짜 [ 2017년06월19일 11시29분 ]
 
【팩트TV】바른정당 지도부가 19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북핵동결-한미 군사훈련 및 전략자산 축소’ 연계 발언에 대해 “매우 위험하고 충격적”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한미 정상회담 동행 거부와 함께 문 특보의 경질을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토 웜비어 사건으로 미국 여론이 매우 안 좋은 상황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사전 조율해야 할 특보가 이렇게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외교안보에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은 국내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졌을 때 이를 지원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것”이라면서 “우리와 다른 우려스러운 입장을 가지고 있는 (정부의) 한미 정상회담 야당 의원 동행 요청에 임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북한 핵미사일 활동 중단에 대한 보상으로 한반도 전략자산 전개와 한미연합훈련 축소를 거론한 것은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발상”이라면서 “자칫 한미동맹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무장해제하며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우려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문 특보의 소위 북핵구상은 지금까지 북한의 완전 비핵화를 전제로 했지만, 완전 비핵화가 아닌 북한 핵미사일 활동 중지하기만 하면 한미연합 군사훈련 미군의 한반도 배치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충격 발언”이라면서 “청와대가 문 특보의 발언이 정부 기조와 맞지 않는다면서도 질책이나 책임을 묻는 것은 하지 않고 있다”며 경질을 요구했다.
 
 
김세연 사무총장도 “문 특보의 발언으로 온 나라가 혼란에 휩싸였다”며 “90년대 초 우리나라에 배치됐던 전술핵 철수와 팀스피릿 훈련 폐지가 오늘날 북한의 핵미사일, 그리고 대남 협박으로 돌아왔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특보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정상회담 7주년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추가도발을 중단할 경우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발언의 상세한 해석에 다름이 아니다”라며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해명에도 문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 아니냐는 의문을 나타냈다.
 
아울러 “사드 때문에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는 문 특보의 말에 방어체계 배치도 못 하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는 말을 되돌려드린다”며 “지금 이 순간 흐뭇하게 웃고 있을 김정은을 떠올려보기를 바란다”고 비난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종대 “美, 한국 사드배치 지연에 토달지 말라” (2017-06-19 14:35:20)
심상정 "강경화 임명은 불가피한 선택" (2017-06-19 10:5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