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상정 "강경화 임명은 불가피한 선택"
"野, 한미 정상회담 일정 고려…대승적 견지에서 이해해야"
등록날짜 [ 2017년06월19일 10시52분 ]
 
【팩트TV】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과 관련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고려할 때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상임위를 열고 “강 후보자 임명은 외교 다변화와 외교부의 순혈주의 개혁 등 문 대통령의 일관된 개혁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 정부의 거듭된 외교 실패로 난맥상을 드러낸 한국 외교의 정상화가 어느 때보다도 시급하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면서 “야당이 대승적 견지에서 이해해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야권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임명을 강행한 점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확인된 강 후보자의 흠결에 대해 야당이 문제를 제기할 만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국민의 압도적 지지에 의존해 쉽게 가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안경환 후보자의 낙마 등 인사 실패를 무겁게 받아들여 더 신중하고 철저한 인사를 통해 국민 눈높이에서 벗어나는 실수를 두 번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의 개혁 의지를 뒷받침하겠지만, 안 후보자의 경우에 대해서는 단호히 비판했던 것처럼 협력이 무조건적이진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촛불이 이룬 정권교체인 만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촛불의 과감한 개혁 열망”이라면서 “정의당은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가 촛불시민의 눈높이에서 어긋날 경우 단호한 비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문정인 발언 매우 위험하고 충격적" (2017-06-19 11:29:36)
바른정당 "안경환, 범법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국민 없다" (2017-06-16 16:5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