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안경환, 범법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국민 없다"
등록날짜 [ 2017년06월16일 16시53분 ]
 
【팩트TV】바른정당이 16일 “돼지발정제는 미수에 그쳤지만, 안경환 후보의 문서위조는 명백한 범법행위”라며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황유정 바른정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가자 혼인신고로 한 여자의 인생을 농락하고 파렴치한 행동을 서슴없이 저지른 범법자가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 후보자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대한 논란에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영혼 없는 사과와 명백한 범법행위를 사랑으로 미화시키는 태도로 오히려 국민들의 분노를 증폭시켰다”며 “법치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준법정신을 어긴 범법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곡된 성 인식과 비애국적 사고, 가자 혼인신고, 가짜 학위 기재, 자녀의 퇴학처분 철회 압력 행사 등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또 다시 안 후보자의 민낯을 보기가 민망할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황 부대변인은 또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해 “초록은 동색이라고 안 후보를 국민 앞에 선보인 문재인 정부 비서실 인사들의 도덕성도 의심스럽다”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도덕적 면죄부는 주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국민을 더 이상 우롱할 것이 아니라 안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장관 후보자를 다시 추천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자에게도 “당신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자진해서 사퇴해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상정 "강경화 임명은 불가피한 선택" (2017-06-19 10:52:50)
정의당 "흠결 큰 안경환, 검찰개혁 정당성 담보에 의문" (2017-06-16 16:0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