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금주 "강경화 강행? 文 협치 의사 있는지 의문"
등록날짜 [ 2017년06월16일 10시39분 ]
 
【팩트TV】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을 시사한 가운데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은 16일 “여러 국정 현안에 협치할 의사가 있는지 의문을 갖게 된다”고 반발했다.
 
손금주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통령께서 국민여론이라는 큰 범주에서 볼 때 사실상 문제가 없는데 야당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처럼 인식하는 것 같다”면서 “그래서 논의가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결국 임명을 강행하는 구조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당과 여러 가지 협의를 한다거나 수정안을 내놓거나 이런 노력을 전혀 하지 않고 사실상 강행 의사를 밝힌 것은 저희로서는 조금 아쉽다”면서 “이를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키는 긴급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당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과거 청문절차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하기도 했고, 또 야당일 때 청문절차에 대해서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반응해 주기를 바라는 입장을 피력했었다”며 “강경화 후보자가 앞으로 외교 정책을 펴는데 본인에게 정말 필요한 사람이라고 한다면 뽑는 과정에서 야당과의 관계를 조율하고 여러 수정안을 제시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그런 부분들이 아쉽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견을 전제로 “강 후보자가 정말 필요하다면 정무수석이나 민주당 원내대표를 통하지 말고 대통령께서 직접 야당에 일단 장관으로 임명해서 역할을 줘 보고 문제가 있으면 국회에 해임건의권이 있으니 행사됐을 때 해임하겠다는 정도의 정치적 제안을 하시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 입장은 문재인 정부가 위기상황을 잘 극복하길 바라고, 국민들이 그걸 원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도 협치할 용의와 의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그래서 이낙연 총리 인준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상황인데 자꾸 마찰이 생기는 것은 저희가 아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와 강경화 후보자 인준 연계 가능성에 대해서는 “강 후보자에 대한 강행이 있다고 해서 김이수 지명자를 당론으로 부결시키는 쪽으로 간다든가, 아니면 장외투쟁을 한다든가 추경절차에 협조하지 않는다든가 이렇게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분리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원식 “야3당, 강경화 반대는 민심에 반대하는 것” (2017-06-16 11:22:48)
국민의당, 文 강경화 강행의지 밝히자 "이럴거면 여론조사로 결정하라" 반발 (2017-06-15 16:2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