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文 강경화 강행의지 밝히자 "이럴거면 여론조사로 결정하라" 반발
등록날짜 [ 2017년06월15일 16시24분 ]
 
【팩트TV】국민의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검증에 대한 최종 판단은 국민의 몫’이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의지를 밝히자 “그럴 거면 차라리 인사청문회 폐지하고 여론조사로 결정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가 여론몰이를 앞세워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 자체를 무력화시킨다면 머지않아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멀리 갈 필요도 없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비뚤어진 성 의식 파문을 일으켰고,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는 만취운전 사실이 드러나 여론이 좋지 않다”면서 “만약 여론조사에서 이들에 대한 임명 반대가 더 높게 나올 경우 국민의 판단이라며 임명을 포기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의 뿌리라 할 수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을 국무위원까지 확대한 것은 단순히 참고만 하거나 임명 강행을 위한 요식행위로 전락시키려 했던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전직 대통령의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 압도적인 지지를 모아주고 있다”면서 “그러나 문 대통령이 무언가를 잘했기 때문이 아니라 제발 잘해달라는 기대를 반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변석개하는 여론만 믿고 국회와 야당을 무시할 거라면 차라리 인사청문회를 폐지하고 여론조사로 결정하는 게 나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금주 "강경화 강행? 文 협치 의사 있는지 의문" (2017-06-16 10:39:42)
정의당 "정권따라 백남기 사망원인 바뀌는 현실에 참담" (2017-06-15 15:4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