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의당 "청와대-삼성 관제데모 지원은 심각한 범죄 행위"
"박 대통령, 일당주고 동원한 관제데모 보며 위안 삼아"
등록날짜 [ 2017년01월31일 14시02분 ]
 
【팩트TV】정의당은 31일 청와대와 삼성이 조직적으로 관제데모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용납할 수 없는 반민주적 행위”라며 특검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7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관제데모가 역시 청와대와 재벌의 합작품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검은 청와대와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이 물밑 논의를 통해 관제데모를 총괄 지휘, 지원한 정황을 포착했다”면서 “지난 3년간 청와대는 4대 재벌로부터 돈을 받아 70억 가량을 극우단체에 지원했고, 어버이연합, 엄마부대 등 극우단체들은 청와대와 재벌의 지시에 따라 거리에서 충성을 다해 태극기를 흔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재벌과 짜고 친정부, 친재벌의 시위를 조작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심각한 범죄”라며 “반민주적인 대국민 ‘여론조작’에 정부와 4대 재벌이 발 벗고 나섰다니,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돈과 권력으로 유지되는 정권과 재벌은 비정상의 극치이자 정경유착의 참혹한 몰골”이라면서 “자신들이 일당을 주고 동원한 관제데모를 보며 ‘탄핵반대 시위가 촛불집회보다 규모가 커졌다’고 위안 삼는 박 대통령의 정신세계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청와대와 재벌대기업의 추악한 ‘공조’는 민주주의 최대의 적”이라며 “더 이상 반민주적 행위는 용납되어선 안 된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유경주 전 삼성전기 전무가 최순실의 추천으로 주 미얀마 대사에 임명됐다는 의혹에 이어 삼성의 관제데모 지원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특검의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민주 "국정교과서 최종본, '친일·독재 옹호 교과서' 사실 변함없다" (2017-01-31 15:19:45)
더민주 "SNS '중국 유학생 촛불집회 동원설'은 황당무계한 유언비어" (2017-01-31 13:4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