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통사 “北 붕괴 노린 유엔 대북제재…핵실험 명분만 제공”
"2013년 핵 대결 능가하는 핵전쟁 위기 재현 우려"
등록날짜 [ 2016년03월03일 17시50분 ]
 
【팩트TV】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는 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과 관련 “추가적인 북한 핵실험의 명분만 제공한 국제사회의 시간과 자원 낭비”라고 비판했다.
 
평통사는 이날 논평을 통해 “70년 유엔 사상 비군사적 조치로는 가장 강력하고 실효적인 결의라는 이번 대북제재 조치는 사실상 대북 봉쇄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출처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이어 “한미일은 이미 초고강도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안을 마련한 데 이어 이번 유엔 안보리의 강도 높은 제재 결의를 끌어냄으로써 북한 정권과 체제 붕괴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도를 전면적으로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러한 제재로 북한 정권과 체재를 붕괴시킬 수 없고, 북핵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은 지난 역사가 입증하고 있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에 도리어 난만관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평통사는 “북한의 극한 반발을 불러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더욱 격화시키고 나아가 2013년 핵 대결을 능가하는 핵전쟁 위기를 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 붕괴를 겨냥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북핵 문제는 오로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협정 체결을 동시에 달성함으로써만 해결이 가능하다”며 “지난 미·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과 케리 미 국무장관도 이를 인정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미 당국은 북핵 문제를 해결할 진정성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즉각 북미회담과 6자회담, 남북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아프리카 순방, 보건의료분야 856만불 성과 창출" (2016-06-03 15:19:14)
북 “개성공단 남측인원 5시까지 추방…입주기업 재산 동결” (2016-02-11 18:0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