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정배 “행복청, 세종시 비지니스호텔 무리하게 강행했다”
등록날짜 [ 2015년10월08일 14시38분 ]
 


【팩트TV】천정배 국회의원(광주 서구을, 무소속)은 8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본인들의 부실검토로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내 호텔건립을 추진해놓고, 학부모들의 반대로 좌초될 위기에 처하자, 억지로 사업을 밀어 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행복청에서 세종시 신도심 내 P5구역에 비즈니스호텔을 건립할 예정이었으나 성남중학교와 직선거리 180m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에 해당된다며 현행법상 금지시설인 호텔이 들어오기 위해서는 정화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연기교육지원청에서는 95개교 정화구역내 지구단위계획을 반드시 재검토 후 수정이 필요하다고 행복청에 검토의견 및 건의사항을 공문으로 보낸 바 있었다.
 
그러나 행복청은 해당부지의 호텔 건립계획을 제대로 된 검토 없이 추진하였고, 결국 학교환경위생정화위원회의 금지 처분을 받아 사업이 멈춰선 상태이다.
 
현재 행복청은 재심의 요구를 통해 사업을 다시 추진한다는 입장이나,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고, 처음 신청했던 당시와 지금의 조건이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어 다시 재심의를 받는다고 해도 통과가 어려울 전망이다.
 
천정배 의원은 “행복청의 잘못으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만큼, 행복청에서는 잘못을 인정하고 용도변경등의 현실적인 대안마련을 통해 사업을 정상화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법과 절차대로 사업을 진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전국민 ‘일베 만들기’냐?” (2015-10-08 14:55:04)
황우여 “한국사 국정교과서, 박근혜가 지시했다” (2015-10-08 13: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