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국회 운영위, 야당 단독 개최 '친박형 권력게이트' 질타
등록날짜 [ 2015년04월23일 15시48분 ]
 

 
【팩트TV】국회 운영위원회가 23일 야당 단독으로 개최했으나 1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야당은 새누리당의 운영위 불참과 이른바 ‘성완정 리스트’로 드러난 전·현직 청와대 비서실장의 불법 자금 수수 의혹과 거짓해명을 강하게 질타했다.
 
새누리당 원내대표인 유승민 위원장은 “현실적으로 선거를 앞두고 있어 정치공방을 피하자는 의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27일까지 박근혜 대통령께서 해외순방을 하시기 때문에 출석이 곤란하다는 뜻을 밝혀 여당도 이를 무시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보궐선거 직후인 4월 30일이나 다음 달 1일 또는 4일에 운영위를 열도록 하고 현직 청와대 직원들의 출석을 요구하겠다”면서도 “하지만 민정수석 출석은 고민이 필요한 사항이며, 두 전직 비서실장은 여야 간사의 합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야당 간사인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운영위 소집을 수차례 요구했으며 여야 합의를 봤던 사항임에도 여당이 약속을 폐기해 불가피하게 단독으로 소집하게 됐다”며 “청와대가 여러 문제점이 많아 반드시 개최해야 하는데도 그렇게 못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야당 “친박형 권력비리 게이트에 반쪽 운영위 유감”
 
우윤근 원내대표는 “전현직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리연루 의혹에 휩싸이는 헌정사상 유례없는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께선 내탓이라는 말을 한 번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대통령께서 못 한다면 비서실장이라도 나와서 전현직 비서실장이 연루에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여당이 운영위 소집을 보이콧 한 것과 관련 “유승민 위원장에게 상당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회가 이런 일조차 하지 못하는데 자괴감이 든다”고 비판했다.
 
최민희 의원은 “대한민국 역사상 청와대 전현직 비서실장 3명이 비루에 연루됐던 사건이 있었느냐”며 “새누리당은 김기춘·허태열 전 비서실장과 이병기 비서실장이 비리에 연루된 사건이 터졌는데도 어떻게 지금까지 운영위를 열지 않고 거부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전정희 의원은 “전대미문의 친박형 권력비리 게이트가 발생했다”며 “청와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는데도, 그 역할을 해야 하는 국회 운영위가 왜 반쪽으로 열려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영교 의원은 “기춘대원군이라 불릴 정도로 야당 의원 가운데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전화번호를 아는 사람이 없고 만날 수도 없는 사람임에도 성 전 회장은 지난해 3월부터 1년 동안 40차례나 통화를 했다”며 “청와대가 정윤회게이트와 십상시의 난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지 얼마나 됐다고 다시 성완종리스트 파문이 일어났다”고 비난했다.
 
박완주 의원은 “전현직 비서실장 3인방의 공통점은 비서실장뿐만 아니라 2007년 박근혜 대통령 후보 경선캠프에서 부위원장, 법률자문위원장, 직능총괄본부장을 했던 분”이라며 “박근혜정부 권력 3인방이 현재 문제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부담이 가는 것은 인지상정이지만 의혹을 해결해나가는데 집권여당에서 정략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유대운 의원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2006년 당시 의원 신분인 박 대통령을 수행하고 독일과 벨기에를 방문할 당시 성 전 회장으로부터 10만 달러는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아덴아우어 재단에서 항공료를 지불해 돈이 필요 없었다고 해명했으나 재단에서 항공료 지급 사실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성 전 회장의 자살 충격으로 해리성 기억상실증에 걸린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병기 비서실장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있는 한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자리를 고집한다면 대통령의 성역없는 수사 지시가 대국민사기극이고 그 자체로 적폐”라고 질타했다.
 
야당 의원들이 발언을 마친 뒤 유승민 위원장은 산회를 선언하려 했으나 여당 위원 참여를 놓고 최대한 여당 간사와 합의를 하겠다는 안규백 야당 간사의 요구에 따라 11시 30분에 정회를 선언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윤소하 “세월호 당일 장모 챠트, 김영재 원장 싸인과 다르다” (2016-12-16 14:4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