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관석 “정부, BMW사태 ‘운행중지’ 엄포만 놓을건가”
등록날짜 [ 2018년08월13일 11시22분 ]
 
【팩트TV】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3일 정부를 향해 “BMW 화재 사태에 운행중지 검토라는 엄포만 놓지 말라”며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BMW코리아의 긴급안전점검 및 리콜 조치, 정부의 운행중지를 포함한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이어지고 있고,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에서도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연일 이어지는 BMW 차량 폭발로 BMW 포비아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젠 불자동차라는 의미가 불을 끄는 소방차에서 불타는 BMW 차량으로 바뀌고 있다는 말이 있을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주 원인을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모듈 결함이라고 하는데 왜 (EGR이 적용되지 않은) 가솔린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는지, 유럽과 똑같은 모듈 및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데 왜 한국에서 화재가 더 많은지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사측과 정부가 명확한 답변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BMW 측이 끝까지 책임지는 자세를 유지하겠다고 반복하고 있지만 이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면서 “정부도 운행중지 검토라는 엄포만 놓을게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면 단호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리콜제도 개선은 물론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자동차의 결함이 있을 때 교환, 보상이 가능하도록 하는 자동차관리법인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보완도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11시, 당 원내대표실에서 MW코리아 사측 김효준 대표와 국토부 김정렬 차관 등을 직접 불러 BMW 화재 원인을 진단하고, 대응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 허익범 특검팀 '김경수 영장청구 검토'에 "정치특검 오해 불러올 것" 경고 (2018-08-13 14:16:13)
우원식 "이해찬 ‘민생경제연석회의’ 구상 환영…역할 있다면 돕겠다" (2018-08-09 16:46:51)